건강정보

진료시간

  • 월화목금 08:30 ~ 18:00
  • 수/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수요일 오후진료 정기휴진(수술만 가능)/일요일,공휴일은 휴진입니다.

043-255-5900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생명연장의 꿈 이뤄지나?

장수 유전자 3개가 발견돼 생명연장의 꿈이 실현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영국 온라인 데일리 메일은 미 알버트 아인슈타인의대 노화연구소장 니르 바질라이 박사가 평균 연령 100세인 아슈케나지 유대인 500명의 DNA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3개 유전자가 과잉 발현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 3개 유전자 중 2개는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을 줄여주는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지단백(HDL)의 생산을 촉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개 유전자는 당뇨를 막아주는 유전자로 관찰됐다.

또한 이 3개 유전자의 변이는 노인성 치매에 이환될 위험도 80%나 낮춰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인들이 100세까지 살 확률은 1만명에 1명꼴로 낮다. 그러나 이 3개 유전자가 과잉 발현된 사람들은 100세까지 장수할 가능성이 일반인에 비해 20배나 높았다.

특히 주목할 만한 사실은 연구에 참여한 유대인들 중 1/3이 과체중이거나 비만이고, 담배를 하루 두갑씩 40년 이상 피웠다는 사실이다. 비만은 각종 성인병을 유발해 수명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흡연 역시 폐암 등을 유발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바질라이 박사는 이들이 가지고 있는 3개 장수 유전자가 비만과 흡연으로부터 이들을 보호해주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일반인들의 수명은 생활습관 80%, 유전자 20%에 의해 결정되는 반면, 이 3개 유전자가 과잉 발현된 사람들의 수명은 생활습관 20%, 유전 80%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이다.

앞으로 이 3개 유전자의 활동을 그대로 모방할 수 있는 약이 개발되면 수명연장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로 전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암환자 2명 중 1명은 3년 내 '사망'
다음글 : 항균제 첨가 '포도주' 유통-주의 요망



NEWS
서울연합항외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